홈으로
 홈으로  사이트맵  이메일  English
 전경 e-Book 보기
또 도주께서 하루는 「있는 말 없는 말을 꾸며서 남을 유혹하지 말고 올바르게 진리를 전하라. 혹세무민하는 행동은 천지안에서 용납할 길이 없도다」고 종도들을 깨우치셨도다.
[교운 2장 59절]
 이전달 보기    2018년05월    다음달 보기  
대순148년 무술년
   
1
2
3
4
5
6
7
8
9
10
11
12
13
14
15
16
17
18
19
20
21
22
23
24
25
26
27
28
29
30
31
   
5일 입하
 자세히보기
봉천명 치성 봉행
종단에서는 지난 6월 11일(음력 4월 28일) 오전 1시 서울 중곡도장에서 봉천명 치성을 봉행했습니다.
우리노인전문요양원, 어버이날 행사 개최 [2018-05-10]
입하치성 봉행 [2018-05-06]
제주수련도장 별관 상량..
2017-06-01
 산하기관 전체보기
 공지사항  새소식  언론에 비친 종단